신간소개 2016.03.04 12:37


  

  ● 저자: 김성완, 정재원, 이국현, 김상천, 김용준, 최영준

  ● 페이지: 380

  ● 판형: 신국판(152*225) 

  ● 도수: 2

  ● 정가: 16,000원

  ● 발행일: 2016년 2월 28일

  ● ISBN: 978-89-97924-19-6 93000




[강컴] [교보] [반디] [알라딘] [예스24] [인터파크]

[샘플원고 보기]

sample_gamesanda.pdf

_도서 내용

게임을 만드는 사람들의 이야기다.나는 이렇게 살고 있는데, 여러분은 어떻습니까?”라고 동료로서 선배로서 그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려준다예비 프로그래머라면 앞으로 걸어갈 다양한 길을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다. 현업 개발자라면 함께 가는 이 길에 대해 공감하고 다시 한번 진지한 고민과 성찰을 해볼 수 있다

행복한 게임 프로그래머가 되기 위한 길을 함께 찾아보는 여정이 되는 것, 이 책의 소박한 목표이다.

_대상 독자

(혹 이런 고민을 하고 계시나요?)

_다른 게임 프로그래머들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

_게임 프로그래머가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_나와 같은 고민을 하는 사람도 있을까?

_요즘 슬럼프인데, 다른 사람들은 이 슬럼프를 어떻게 겪었을까?

_기술의 변화는 빠르고 따라가긴 힘들고.

_게임 프로그래머가 되려면 어떤 게 필요할까?

_게임 프로그래머들은 어떻게 살까? 

_목차

Story 01. 나는 인디 게임 개발자다_김성완

- 종이와 연필로 시작한 컴퓨터 프로그래밍

- 천공카드를 들고 수강신청을 하다

- 게임 프로그래밍의 재미를 발견하다

- 미리내에서 어셈블리 언어를 배우다

- GDC 1996을 통해 새로운 세상을 만나다

- 가르치는 것은 또한 배우는 것이다

- 인디 게임 개발자로 나서다

- 이것이 알고 싶다

Story 02. 산타모니카 게임 프로그래머의 좌충우돌 생존기_정재원

- 해외 취업기

- 좋은 사람 구하기

- 성과 평가와 진급, 연봉

- 외화벌이 개발자의 하루

- 프로그래밍이라는 기술, 게임이라는 상품

더보기

 

_주요 내용

게임 프로그래머라는 이름으로 살고 있고, 살아갈 사람들에게 

인디 게임에서 행복한 게임 개발의 의미를 찾아가는 이야기,

산타모니카 게임 프로그래머의 좌충우돌 생존기,

서버 프로그래머로 산다는 것,

아직도 필드를 꿈꾸는 50대 게임 프로그래머,

테크니컬 디렉터로 살아간다는 것,

후배들을 양성하는 게임 개발 교육자의 길, 

다양한 게임 프로그래머의 길을 생각합니다.

"게임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유저는 그 소프트웨어 자체를 경험하기 위해 실행하는 것이지, 어떤 업무의 생산성을 높이거나 하는 데 이용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 그냥 플레이 함으로써 즐거움을 느낄 뿐이다." 

"마치 연극의 화려한 무대는 클라이언트이고 무대 뒤의 분주한 스탭들의 모습은 서버의 모습같이 느껴진다."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데서 오는 핸디캡을 프로그래밍 능력으로 커버해야 하기에, 해외 업체 면접 시에는 이러한 온라인 기술 면접 단계에서 평균을 뛰어넘는 결과를 꼭 얻어야만 한다." 

"10년 넘게 영어를 배워도 회화 한 마디 못하던 사람도 영어를 사용하는 외국에서 몇 개월만 거주해도 금세 영어가 느는 것처럼, 프로그래밍도 결국은 프로그래밍 환경에 많이 노출될수록 또 많이 사용할수록 실력이 느는 것이다.

_본문 중에서 

국내에서는 처음 개최된 인디 게임 페스티벌은 인디 게임 개발자들이 게임을 향한 순수한 마음으로 모인 것만으로도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장소를 만들어 내기도 했습니다. 게임 프로그래머는 게임을 만드는 일을 하는 이들 중에서도 매우 중요한 역할을 맡은 이들입니다. 끊임없이 공부하고 노력해야 하는 일이라 힘들지만 그래서 더욱 행복할 수 있는 직업이기도 합니다. 우리가 행복하지 않고서는 게임을 통해 세상에 제대로 즐거움을 줄 수는 없을 겁니다.

_저자 서문 중에서

  

_편집자 코멘트

암호 같은 프로그래밍 코드이지만, 그 이면에는 수많은 사람들의 이야기가 있을 것입니다. 주로 코드의 기술을 전달하는 편집자의 삶이지만, 감성 하나 없을 듯한 이런 코드의 기술 이면에 숨겨진 이야기들을 찾고 싶었습니다. 바로 <사람과 프로그래머> 시리즈입니다. 이번에도 어김없이 그들의 이야기는 나를 배신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40중반을 넘어 어느덧 중년이 되어버린 편집자인 제가 배우고 또 배웠습니다. 이번 책도 너무나 즐거운 편집의 여정이었습니다.  

_저자 소개

김성완

80년대초 종이와 연필만 가지고 BASIC 언어로 첫 프로그래밍을 시작했다. 개인용 컴퓨터가 등장하기 전에도 게임을 만들어서 할 정도로 게임 개발자의 끼를 발휘했다. 대학에서 물리학을 전공하며 애플II로 물리 시뮬레이션을 구현하기도 했지만 게임 프로그래밍은 대학 졸업 후에 프랙탈 그래픽을 구현하다 옆길로 새면서 시작되었다. 90년대에는 미리내에서 3D 그래픽 엔진 개발을 개척했다. 온라인 게임 시절에는 게임 프로그래머 지망생을 가르치는 데 전념했다. 스마트폰 등장 이후 인디 게임 개발자로도 나섰지만 개발한 게임보다 이때 시작한 인디게임개발자 커뮤니티 인디라!가 더 잘되었다. 최근에는 VR에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더보기

_상세 이미지

_끝


신고
posted by 로드북